보이스피싱 강력히 막아주세요

대상 전국민

보이스피싱 강력히 막아주세요

코끼* 님
현재 56 명 서명중
(목표 10000 명)
참여자 목록

정부는 더 이상 전 국민이 범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보이스피싱을 방치하시면 안됩니다...

1년동안 수 천억원의 피해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피해를 입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힘들게 모은 수 천만원을 어이없게 보이스피싱에 당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없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정부가 나서서 구조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해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보이스피싱 피해 10년간 3.2조…매일 9.8억 눈뜨고 당한다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지난 10년간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이 3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10억원에 가까운 피해가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2년 5709건이었던 보이스피싱 사기 사건은 지난해 3만1681건으로 5.5배 폭증했다. 연간 피해금액은 같은 기간 595억원에서 7000억원으로 11.8배 불어났다.

 

 

올해의 경우, 7월 말까지 2만402건이 발생, 피해금액만 5006억원이나 됐다. 매일 71건·9억8426만원씩 사건 피해가 일어나는 것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76건·1051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이로써 10년간 발생한 보이스피싱 사건은 23만3278건, 피해금액은 3조2333억원으로 집계됐다.

 

보이스피싱이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서울(9049건) ▷경기(7804건) ▷인천(2048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액은 ▷서울(2230억원) ▷경기(1774억원) ▷부산(430억원) ▷인천(376억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 환급에 관한 특별법과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해 금융감독원, 법무부, 경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7개 기관이 참여한 협의체 출범 이후에도 보이스피싱은 매년 증가할 뿐 줄어들지 않았다.

 

유 의원은 “보이스피싱 범정부 협의체 활동이 과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보이스피싱을 막기 위해서는 금융기관, 금융위원회, 수사기관, 한 곳만의 노력으로는 달성되기 힘들므로 상설 전담 조직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보이스피싱 신고 전화번호는 112도 있고 금감원 1332도 있지만 한 곳에 전화만으로 사건이 접수돼야 한다”며 “보이스피싱 신고 대표전화에 전화하면 수사와 예방 등 필요한 조치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NaverBand Naver
서명 참여자 56
윤상* 2022-04-02  
서명합니다.
유영* 2022-03-16  
서명합니다.
임* 2022-02-17  
서명합니다.
이희* 2022-02-15  
서명합니다.
김지* 2022-02-15  
서명합니다.
방영* 2022-02-13  
서명합니다.
김보라* 2022-02-10  
서명합니다.
유병* 2022-01-31  
서명합니다.사기꾼들 처벌 제대로 좀 하쇼!! 세금아까우니
강민* 2022-01-22  
서명합니다.
김덕* 2022-01-11  
서명합니다.
한준* 2021-12-18  
서명합니다.
권희* 2021-12-16  
서명합니다.
허재* 2021-12-16  
서명합니다.
이상* 2021-12-13  
서명합니다.
전정* 2021-12-09  
서명합니다.
임정* 2021-12-06  
서명합니다.
장갑* 2021-12-06  
서명합니다.
정수* 2021-12-05  
서명합니다.
송경* 2021-12-05  
서명합니다.
추경* 2021-12-04  
서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