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폐지 원합니다

대상 정부

여성가족부 폐지 원합니다

이준* 님
현재 1182 명 서명중
(목표 10000 명)
참여자 목록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는 많은 국민들로부터 수차례 폐지 요구를 받아왔지만 아직도 폐지가 되지 않고 있다. 

2017년 8월부터 현재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여가부 폐지” 청원은 2,000개가 넘지만 정부는 묵묵부답이다. 

여론조사를 하면 74.3%가 여가부가 잘못 운영되고 있다고 대답했다.  국민 대다수가 여가부의 폐지를 강력하게 외치고 있다.  


1. 여가부는 이념과 정치 편향적이다.
여가부는 여성단체 활동을 하던 여성학자들 및 여성인권운동가들의 회전식 출세 등용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겉으로는 여성의 권익을 대변한다고 그럴듯하게 포장하지만 결국 이념 편향적인 일부 여성단체들의 이익을 챙겨주기 바쁘고, 여성을 보호하기 보다는 “여성”을 정치권력을 획득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는 셈이다. 작년 있었던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및 각종 후원금 비리 사건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범죄 사건에 눈을 감아준 일만 봐도 여가부가 정치권의 입맛에 맞춰 정치놀이를 하고 있는 것을 명백히 알 수 있다.

2. 여가부는 남녀평등을 가로막고 있다.
우리나라는 유엔개발계획(UNDP)의 2018년 국가별 성평등지수에서 OECD 국가 중 10위를 차지할 정도로 남녀평등한 나라임이 입증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가부는 여성을 일방적인 피해자, 남성을 잠재적인 가해자로 지적하는 시대착오적인 인식을 지속적으로 조장하고 있다. PYH2010031904600001300_P2_0_20100319144607.jpg?type=w647


개인의 노력이 아닌 여성에게 할당제, 여성수당, 가산점, 혜택 등을 줌으로써 여가부는 도리어 공식적으로 여성을 무능한 존재로 전락시켜버렸다. 진정한 양성평등의 실현을 위해서는 여가부가 먼저 해체되어야한다.

3. 여가부는 급진 페미니즘 이념을 조장하고 있다. 

여성과 가족을 보호해야 할 여가부가 낙태죄 전면 폐지 주장의 선두에 서 있을 뿐만 아니라 동성 커플, 동거 커플, 비혼출산 가구 등 보편적 도덕의 테두리를 벗어난 인식을 심고 있다. ?src=http%3A%2F%2Fblogfiles.naver.net%2F20160316_273%2Fhon1016_1458094852639mNIOm_JPEG%2FFotolia_64654225_Subscription_Monthly_M.jpg&type=sc960_832


작년에 초등학생 대상으로 추천하였다가 외설적인 성행위의 적나라한 묘사로 인해 전 국민을 놀라게 한 “나다움 어린이책”과 같은 노골적이고 급진적인 성교육을 통해 성적 자유와 방종을 부추기고 있으며 가족을 해체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4. 여가부는 행정력과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
현재 여가부가 담당하는 업무는 복지부, 교육부, 인권위, 그리고 경찰청에서 충분히 수행 할 수 있다. 관련 업무를 복지부, 인권위, 교육부 등으로 돌려보내고 여가부는 해체하는 것이 국정 운영에 효율성을 확보하는 길인 것이다.

이상과 같이 정치적으로 편향된 이념놀이에 여념이 없는 채로, 국정 운영에 낭비를 초래하고 양성평등이 아닌 성별 간 갈등과 혐오를 부추기는 여가부는 이제 해체되어야만 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NaverBand Naver
서명 참여자 1,182
심정* 2022-05-05  
서명합니다.
햇마* 2022-04-16  
서명합니다.
오채* 2022-04-13  
서명합니다.
정효* 2022-03-31  
서명합니다.
심진* 2022-03-29  
서명합니다.
권도* 2022-03-27  
서명합니다.
최현* 2022-03-27  
서명합니다.
김은* 2022-03-27  
서명합니다.
조미* 2022-03-27  
서명합니다.
임채* 2022-03-27  
서명합니다.
유지* 2022-03-27  
서명합니다.
손소* 2022-03-23  
서명합니다.
김순* 2022-03-20  
서명합니다.
유영* 2022-03-16  
서명합니다.
배수* 2022-03-15  
서명합니다.
김태* 2022-03-03  
서명합니다.
김성* 2022-02-28  
서명합니다.
오승* 2022-02-27  
서명합니다.
박진* 2022-02-27  
서명합니다.
김애* 2022-02-25  
서명합니다.